티스토리 뷰

어젯밤에 본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블랙 앤 크롬>은 황량함, 처절함, 절박함 등의 감정들이 이전 작품에 비해 한층 더 감각의 세포로 스미고 있음을 느끼게 했다. 이번 버전은 흑백인데, 따로 촬영한 것이 아니라 그저 흑백으로 변환했을 뿐이라고 한다.


 3월에 파일로 봤을 땐, 왜 이 영화를 스크린으로 보지 못했을까, 라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아 있었는데, 그 이후로, 그것도 같은 해에 두번씩이나 더, 그것도 스크린으로 보게 될 줄은 진정 몰랐었다.


 여튼 시종일관 달려대는, 어쩌면 단순무식해 보이기도 하는 이 영화를 나는 세번 모두 똥꼬에 힘 빡~줘가며 봤다. 그 긴장감은 영상으로도 느낄 수 있었지만, 역시나 음악이 배가시키는 긴장감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결국 어제 돌아오는 길에 음원을 사서 들었다.


 마지막에 퓨리오사와 맥스의 눈인사 장면을 보아도 그렇고, 임모탄이 사라진 시타델의 상황으로 속편이 제작될 법도 한데, 과연 나오기는 할까? 만약 나온다면 언제쯤 나오게 될까? 사뭇 궁금하다.




'영화보고 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드맥스 : 분노의 도로, 블랙 앤 크롬  (0) 2016.12.22
색, 계 - 스포일러  (0) 2016.11.10
닥터 스트레인지  (0) 2016.10.30
럭키  (0) 2016.10.30
댓글
댓글쓰기 폼